감사원 교육부 특감 착수 _베타 레바이스는 누구인가_krvip

감사원 교육부 특감 착수 _보투포랑가 포커 클럽_krvip

교육인적자원부가 휴대전화를 이용한 수능부정사건이 발생하기 3개월전에 이미 수능부정행위와 관련한 제보를 받았지만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감사원은 따라서 오늘부터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 평가원, 그리고 경찰청 등 유관기관들을 상대로 전면적인 감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감사원은 교육부에 대한 예비감사에서 지난해 8월말 실명의 제보자가 청와대에 수능부정을 제보했고 청와대는 교육부에 진상파악을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이에따라 수능행위 방지대책을 만들어 시험 시행 한달전에 시,도 교육청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그러나 '수능행위 방지대책'이 예년과 비슷한 일반적인 수준에 그쳤다고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교육부가 제보가 왔던 실명의 학교에 대한 구체적인 방지책도 마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그동안의 예비감사를 통해 관련 공무원들의 직무유기혐의를 일부 확보했으며, 특감을 통해 혐의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엄정 문책할 방침입니다.